fbpx
  • 장바구니에 상품이 없습니다.
cart chevron-down close-disc
:
  • Arts & Culture
  • Issue 38 (kr)

계절 이야기

일상 속 선택적 청취의 수수께끼에 대해서


Words by Harriet Fitch Little. Photography by Laura Emerson (left) and Ricardo Leite (right).

날씨가 나쁠 때 기분이 좋아질 수 있을까? 1950년대부터 80년대까지 과학자들은 폭풍우가 몰아칠 때 많은 이가 느끼는 활기가 단순한 “편안한 기분”보다 더 정확한 메커니즘의 결과인지를 연구하는 데 상당한 자원을 투입했다. 생물기상학자(날씨가 생물과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을 연구하는 사람)들에 의해 발전된 이 이론은 대기 중 음이온에 대해 인식된 효과를 토대로 한다. 음이온은 여분의 전자를 얻은 눈에 보이지 않는 분자이다. 대부분 자연적으로 발생하지만, 폭우나 번개 같은 기상학적 사건에 의해 특히 더 많이 생성되기도 한다. 음이온의 존재는 의심할 여지가 없지만, 그 정확한 효과는 아직 분명히

K38_Product_Cover_Thumb

This story is from Kinfolk Issue 38 (kr)

Buy Now

This story appears in a print issue of Kinfolk. You’re welcome to read this story for free or subscribe to enjoy unlimited access.

Subscribe Login/Register

kinfolk.kr은 사용자의 요구에 맞춘 웹사이트 구조화, 웹사이트 트래픽 분석 및 맞춤형 광고 노출을 위해 쿠키를 사용합니다. 자세한 내용은 자사쿠키 정책을 참고하십시오. kinfolk.kr을 계속 사용하시려면 "동의하기"를 눌러 진행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