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 장바구니에 상품이 없습니다.
cart chevron-down close-disc
:
  • Arts & Culture

기계 속의 유령들

온라인 세상에서 죽는 방법

Words by Cody Delistraty. Photograph by Paul Rousteau.

죽은 친구의 생일 알람 메시지가 휴대폰에 뜬다. 충격이다. 더 나쁜 것은 그 친구“로부터” 페이스북 메시지가 온다는 사실이다. 스카이프에도, 지메일에도 메시지가 온다. 하지만 그것은 결함이거나 해킹된 계정일 뿐이다. 놀랍게도 이런 일이 매우 빈번하게 일어난다. 실리콘밸리는 여전히 소셜미디어 계정의 주인이 죽으면 그 계정을 잠그거나 폐쇄하거나 삭제하는 방법을 두고 씨름하고 있다.

소셜미디어를 죽음과 관련해 생각한다니 굉장히 충격적으로 느껴질 수도 있다. 전자는 죽음을 너무 하찮고, 후자는 너무 무겁게 다룬다, 그러나 소셜미디어 계정에는 우리의 얼굴, 관심사, 친구, 목소리 등 우리 자신의 마지막 자취가 담겨 있다. 우리는 소셜미디어에 이상화된 자신의 모습이 담기도록 굉장히 노력한다. 그것들을 삭제한다면 기억 속에서 자신의 가장 아름다운 모습을 없애는 것 아닐까?

This story appears in a print issue of Kinfolk. You’re welcome to read this story for free or subscribe to enjoy unlimited access.

Subscribe Login/Register

kinfolk.kr은 사용자의 요구에 맞춘 웹사이트 구조화, 웹사이트 트래픽 분석 및 맞춤형 광고 노출을 위해 쿠키를 사용합니다. 자세한 내용은 자사쿠키 정책을 참고하십시오. kinfolk.kr을 계속 사용하시려면 "동의하기"를 눌러 진행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