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 장바구니에 상품이 없습니다.
cart chevron-down close-disc
:
  • Arts & Culture
  • Issue 38 (kr)

물건도 중요하다

메멘토 모리의 섬뜩한 역사

Words by Katie Calautti. Photograph by Gustav Almestål. Styling by Andreas Frienholt.

인간은 이 세상에 존재하기 시작한 순간부터 피할 수 없는 죽음과 씨름해왔다고 해도 지나친 표현은 아닐 것이다. 그 존재감이 큰 만큼 사람들은 메멘토 모리를 통해 그 투쟁에 영원성을 부여하는 방법들을 찾아냈다. 라틴어를 대략적으로 번역했을 때 ‘당신은 반드시 죽는다는 것을 기억하라.’라는 의미인 메멘토 모리는 예술, 문학, 철학, 패션, 그리고 건축에서 죽음을 상기시키는 상징물이다. 죽음과 관련된 흔한 상징들―해골, 과일, 꽃, 꺼진 초, 시계―이 삶은 찰나이고 부서지기 쉬운 것임을 상기시키기 위해 쓰였다. 카르페 디엠(현재를 즐겨라)가 밝은 ‘양’이라면 메멘토 모리는 음침한 ‘음’이다.

철학으로서의 이 문구는 고대 로마 시대에 뿌리를 두고 있다고 알려져 있다. 전쟁에서 승리를 거둔 장군들이 거리에서 개선행진을 벌이며 돌아올 때 그 행렬의 뒤를 바짝 따르던 노예들이, 군중의 숭배를 받는 전쟁 영웅들에게 끊임없이 피할 수 없는 죽음을 속삭였다는 것이다. 흑사병이 13세기 유럽을 휩쓸어버리고, 가톨릭교회에서 연옥에 대한 견해를 굳건히 해감에 따라 메멘토 모리의 신학적인 프레임이 폭넓게 적용됐다. 기독교에서는 지나치게 종교적인 렌즈를 통해 메멘토 모리의 호소력에 집중해서 현생의 인간의 삶을 사후 세계의 준비 과정으로 격하시켜버렸다.

K38_Product_Cover_Thumb

This story is from Kinfolk Issue 38 (kr)

Buy Now

This story appears in a print issue of Kinfolk. You’re welcome to read this story for free or subscribe to enjoy unlimited access.

Subscribe Login/Register

kinfolk.kr은 사용자의 요구에 맞춘 웹사이트 구조화, 웹사이트 트래픽 분석 및 맞춤형 광고 노출을 위해 쿠키를 사용합니다. 자세한 내용은 자사쿠키 정책을 참고하십시오. kinfolk.kr을 계속 사용하시려면 "동의하기"를 눌러 진행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