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 장바구니에 상품이 없습니다.
cart chevron-down close-disc
:
  • Arts & Culture
  • Issue 38 (kr)

에세이:
마법과 주술에 대하여

오컬트(occult, 신비주의. 인간의 이성으로 규명하기 힘든 현상을 연구하는 비학의 총칭-옮긴이)에 대한 관심은 언제나 제도적 탄압의 시기와 맞물려 일어나곤 했다. 여성과, 사회적 소수자들에게서, 그리고 세속적 권력의 직접적인 위협 아래에 놓인 환경에서 말이다. 어찌 보면 초자연적 세계에서 힘을 찾으려는 ‘ 베이비 위치 Baby Witches ’라는 새로운 세대의 등장은 전혀 이상한 현상이 아니다.

Words by Rebecca Liu. Collages by Ignacio Cobo.

극우 초국가주의의 부상, 혼란스러운 기후 위기, 문화 전쟁에 대한 광란에 가까운 논쟁 등 지난 몇 년간 국가가 이런저런 격변을 겪는 동안, 옛 시절로 거슬러 올라가, 마음을 다독이려는 신비로운 역류의 흐름이 일기 시작했다. 바로, 마법에 대한 폭발적인 인기와 오컬트에 대한 다양한 형태의 관심이었다. 「헥스 라이프Hex life」, 「비치크래프트: 일상의 골칫거리와 달콤한 복수를 위한 간단한 주문Bitchcraft: Simple spells for Everyday Annoyances & Sweet Revenge」와 같은 단편집을 포함해서 마법 관련 서적 출판 급증 현상을 바라보며 <뉴욕타임스>는 지난 10월 우리 사회가 ‘마녀 전성기’에 도달한 것은

K38_Product_Cover_Thumb

This story is from Kinfolk Issue 38 (kr)

Buy Now

This story appears in a print issue of Kinfolk. You’re welcome to read this story for free or subscribe to enjoy unlimited access.

Subscribe Login/Register

kinfolk.kr은 사용자의 요구에 맞춘 웹사이트 구조화, 웹사이트 트래픽 분석 및 맞춤형 광고 노출을 위해 쿠키를 사용합니다. 자세한 내용은 자사쿠키 정책을 참고하십시오. kinfolk.kr을 계속 사용하시려면 "동의하기"를 눌러 진행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