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 장바구니에 상품이 없습니다.
cart chevron-down close-disc
:
  • Arts & Culture

컬트룸

피터 스미섹 대중목욕탕의 영광에 몸을 담그다


반야(러시아식 사우나), 함맘(터키식 목욕탕), 대중목욕탕, 스파, 센토(일본식 공중목욕탕), 찜질방, 한증막/스웻롯지(sweat lodge: 과거 인디언들이 땀을 빼는 의식을 하던 돔 형태의 텐트-옮긴이). 전 세계 어느 곳이든 언젠가는 지친 여행자의 발길이 닿게 되는 곳이 있다. 물, 스팀, 그리고 벌거벗은 사람들의 집단이라는 조합으로 이루어진 곳이다. 오락, 위생, 영적 깨우침, 혹은 사회적(그리고 때로는 육체적) 교류를 위해 이 각각의 장소는 다양한 기준에 따라 다른 곳과 뚜렷이 구별되는 공간, 규칙, 그리고 의식을 갖추고 있다. 어떤 목욕 문화는 복된 지형의 우연한 결과물이기도 하다. 바위로 둘러싸인 아이슬란드의 온천 풀이나

This story appears in a print issue of Kinfolk. You’re welcome to read this story for free or subscribe to enjoy unlimited access.

Subscribe Login/Register

kinfolk.kr은 사용자의 요구에 맞춘 웹사이트 구조화, 웹사이트 트래픽 분석 및 맞춤형 광고 노출을 위해 쿠키를 사용합니다. 자세한 내용은 자사쿠키 정책을 참고하십시오. kinfolk.kr을 계속 사용하시려면 "동의하기"를 눌러 진행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