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 장바구니에 상품이 없습니다.
cart chevron-down close-disc
:
  • Design
  • Fashion

프리야 알루왈리아

다른 디자이너들의 오프컷으로 멋진 남성복을 만들어낸 런던 출신의 프리야 알루왈리아를 만나다.

Words by Fedora Abu. Photography by Annie Lai.

2020년은 그 누구보다 프리야 알루왈리아에 큰 격변의 시기였다. 4월, 런던에 기반을 둔 이 남성복 디자이너는 코로나19의 대유행으로 젊은 디자이너들이 직면한 경제적 어려움을 감안해 공동 수상자를 선정하겠다는 LVMH 프라이즈의 발표 이후 다른 7명들과 함께 공동 수상자로 선정되었다. 원래대로라면 이 상을 기반으로 커리어를 시작한 시몽 포르테 자크뮈스와 그레이스 웨일즈 보너처럼 이번의 최종 후보자들도 언론 홍보와 화보 촬영을 해야 했지만, 전세계적으로 정지 상태였던 탓에 페이스타임과 줌을 통한 인터뷰만 이어졌다. 새 화보집 『잘레비(Jalebi)』와 더불어 전시회가 계획되어 있던 알루왈리아의 작품은 VR 갤러리에서 온라인으로 전시되고 있다.

현재 패션 산업은 인종차별과 엘리트주의로 큰 비난을 받고 있으며, 패스트패션 공급망에 대해 진행 중인 조사로 심판대에 올라 있다. 하지만 이 중 어떤 것도 27세 신예 디자이너의 성공 가도에 방해물로 작용하는 것 같지 않다. 알루왈리아의 브랜드는 참신하고 포용적인 느낌을 주는 럭셔리의 추구를 상징한다. 웨스트민스터대학교에서 남성복으로 석사 학위를 받은 디자이너 알루왈리아는 데드스톡 원단(다른 패션하우스에서 폐기한 원단)의 지속 가능한 사용법을 모색하며 자신의 인도-나이지리아 혈통을 반영한 놀라운 이미지로 스스로 영역을 개척해냈다. 그녀는 수상에 따른 부상으로, 패션계의 유력인사들로부터 멘토링을 예정이다. 하지만 자의식이 강한 이

This story appears in a print issue of Kinfolk. You’re welcome to read this story for free or subscribe to enjoy unlimited access.

Subscribe Login/Register

kinfolk.kr은 사용자의 요구에 맞춘 웹사이트 구조화, 웹사이트 트래픽 분석 및 맞춤형 광고 노출을 위해 쿠키를 사용합니다. 자세한 내용은 자사쿠키 정책을 참고하십시오. kinfolk.kr을 계속 사용하시려면 "동의하기"를 눌러 진행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