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 장바구니에 상품이 없습니다.
cart chevron-down close-disc
:
  • Arts & Culture

작은 것부터 시작하라
Start Small

일단 한 가지부터 바꿔보자
Words by Bella Gladman. Photograph by Aaron Tilley. Styling by Sandy Suffield.

우리는 모든 것을 한꺼번에 뜯어고치겠다고 결심하는 경향이 있다. 뭔가가 틀어지면 당신은 늘어진 눈 밑 살과 잘근잘근 물어뜯은 손톱을 의식하며 거울 속의 자신을 향해 혼잣말을 한다. “이대로 가만히 있을 수는 없어.”

건강하고, 생산적이고, 체계적인 사람으로 거듭나면 얼마나 더 멋진 삶을 살게 될지 상상하면서 당신은 행복해하지만, 모든 것을 한꺼번에 바꾸려면 지속하기 어려울 만큼 많은 의지가 필요하다. 2011년에 출판된 「의지력의 재발견」에서 저자 로이 F. 바우마이스터와 존 티어니는 의지력이 한정된 자원이라고 주장한다. 한 가지 유혹에 저항하려 애쓴 다음에 치른 정신력 테스트에서 사람들은 자제력을 발휘하지 못한다. 기다란 결심 목록이 주는 당연한 의욕은 스피룰리나 음료를 꾹 참고 들이켜고 평소 침대에 있을 시간에 공원을 뛰어다니게 할 힘을 줄지는 몰라도, 바로 그 순간부터 일상은 전투가 되어버린다. 결심을 금방 포기하는 것을 개인의 도덕성 해이로 볼 수는 없다. 사는 게 힘들고, 뼈마디가 쑤시고, 한꺼번에 너무 많은 일을 하려고 덤비는 것이 문제다.

하지만 작은 것부터 시작한다면 해낼 수도 있지 않을까? 영국의 슈퍼마켓 체인 〈테스코〉의 슬로건은 ‘작은 정성도 도움이 된다’이고 유감스럽게도 이 말은 옳다. 윗몸일으키기를 한 번씩 할 때마다 복근이 단련되고 담배를 한 개비씩 참을 때마다 폐활량이 좋아진다. 당신도 하루에 10분씩 명상을 할 수 있다! 맑은 정신을 위해서라면 10분쯤은 낼 가치가 있지 않을까?
사실 우리는 지연된 만족에 좀처럼 반응하지 않기 때문에 사소한 결심이 여러 개라면 흐트러지기도 쉽다. 유익한 행동은 날마다 계속해야 한다. 「아주 작은 습관의 힘」을 쓴 제임스 클리어의 말마따나 “습관은 넘어야 할 결승선이 아니라 계속 유지해야 할 생활방식이다.” 하나의 작은 변화를 꾸준히 이어가는 것 못지않게 결심이 무너졌을 때의 태도도 중요하다. 당신은 다 끝장이라고 단정하고 아예 포기하겠는가, 아니면 마음을 다잡고 다시 시작하겠는가?

정반대의 관점에서 생각해보자. 마이너스 통장이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얼마 안 되는 이자와 소소한 은행 수수료가 저도 모르는 사이에 점점 쌓여 상당한 빚이 된다는 사실을 안다. 이 냉혹한 논리를 당신이 선택하는 결심에 반대로 적용해보면 1년 뒤 당신은 상당히 멀리까지 발전할 것이라는 의미가 된다.

삶을 개선할 손쉬운 변화를 찾겠다는 우리의 욕구는 ‘기막힌 팁 한 가지’라는 형식의 광고가 인기를 끄는 것을 보면 알 수 있다. 그런 미끼 광고에 혹한 적 있는 사람이라면 알겠지만 문제의 기막힌 팁은 대개 두터운 유료 장벽 뒤에 숨어 있다.

삶을 개선할 손쉬운 변화를 찾겠다는 우리의 욕구는 ‘기막힌 팁 한 가지’라는 형식의 광고가 인기를 끄는 것을 보면 알 수 있다. 그런 미끼 광고에 혹한 적 있는 사람이라면 알겠지만 문제의 기막힌 팁은 대개 두터운 유료 장벽 뒤에 숨어 있다.

Kinfolk.com uses cookies to personalize and deliver appropriate content, analyze website traffic and display advertising. Visit our cookie policy to learn more. By clicking "Accept" you agree to our terms and may continue to use Kinfol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