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 장바구니에 상품이 없습니다.
cart chevron-down close-disc
:
  • Interiors

마르텔 호텔

자신이 죽으면 건축 관련 문서를 없애라는 그의 유언 때문에 로베르 말레스테방의 명성은 죽음과 더불어 대부분 사라졌다.
다프네 데니스가 그의 유산을 지금까지 간직한 파리의 골목을 찾아간다.

사진 by Romain Laprade.

파리 16구에 위치한, 빌라지 도퇴유로 알려진 파리 서쪽 끝의 말레스테방 거리는 아무래도 파리가 아닌 것 같다. 프랑스 수도의 전통적인 오스만 스타일과는 거리가 먼 현대풍 골목에는 그곳을 창조한 건축가 로베르 말레스테방의 이름이 붙었다. 언젠가 비평가 장 갈로티는 그곳에 갔다가 다른 나라에 온 것이 아닌지 어리둥절했다고 한다. “얼마 전 아름다운 오퇴유에 갔다가 실수로 모로코에 들어온 줄 알았다. 새로 조성된 수도의 한 구역은 행궁의 석회암 입방체가 모리타니의 빛이 쏟아지는 후추나무 사이에서 반짝이는 곳이었다.” 1927년 여름, 이 길이 개통된 후에 갈로티는 이렇게 썼다. 사실, 기하학적 형태와 커다란 유리창이 뚫린 흰색 콘크리트 벽의 독특한 조화가 햇볕 쏟아지는 거리에 얼마나 이국적인 분위기를 더할지 쉽게 상상할 수 있다.

오늘날 이 거리는 그 이름을 따온 대상의 상상력을 드러내는 몇 안 되는 증거로 남아 있다. 아름다움에 대한 강한 애착 때문에 엄격한 형태의 모더니즘과 결별한 르 코르뷔지에와 동시대를 산 말레스테방은 1945년에 세상을 떠나면서 자신의 기록물을 없애달라고 유언했다. 그의 바람이 받아들여져 수십 년간 그의 작품은 망각 속에 묻혔다. 때 이른 죽음으로 그가 제2차 세계대전 이후의 재건 활동에 참여하지 못한 탓도 있었다. 거리가 철거될 위기에 처한 1980년대에야 그의 추종자들이 프랑스 모더니즘 운동의 핵심 인물인 말레스테방의 유산을 되살리기 위한 활동을 펼쳤다.

건축가의 자택과 사무실을 포함한 이 구역의 건물은 대부분 개조되어 생활공간이 늘어났다. 말레스테방 거리에서 긴밀하게 공동작업 했던 쌍둥이 조각가 장과 조엘 마르텔의 집은 주거용 건물과 인테리어 디자인에 대한 말레스테방의 스타일이 유일하게 훼손되지 않고 잘 보존된 예다. 조각 작업실과 (두 형제와 아버지를 위한) 세 칸의 아파트를 연결하는 커다란 원통형 층계 주위를 중심으로 꾸며진 마르텔 호텔에는 관람석처럼 여러 개의 정사각형과 식물로 덮인 넓은 테라스가 나란히 배치되어 있다. 말레스테방의 설명에 따르면 풍부한 식물은 “차분한 건물의 선과 조화를 이루며” 모든 상업 활동을 금지하고 “휴식에만 초점을 둔” 거리에 일종의 도시 정원을 조성하는 것이 목적이다. 외부에서 보면 마르텔 하우스의 아래층만으로 작업실의 실제 규모를 짐작할 수 없다. 어긋난 덩어리들의 농간으로 형성된 놀랍도록 너른 공간에서 지면보다 낮은 넓은 바닥까지 층계가 이어지고, 중간층이 전체 공간을 조망한다.

“입체주의의 영향을 받은 아르데코 하우스의 전형이다.” 20세기 중반 프랑스 디자인과 건축에 정통한 골동품상 에릭 투샬룸은 이렇게 평가했다. 그는 장 마르텔의 아파트와 현재는 그의 사업체 〈갈레리 54〉의 전시장으로 쓰는 작업실을 소유하고 있다. 이 지역에서 자란 투샬룸은 말레스테방 거리에 사는 것이 어릴 적 꿈이었다. “관리가 제대로 안 된 건물들 때문에 한때 버려진 것처럼 보였던 이 평화로운 골목에서 개를 즐겨 산책시켰다.” 그가 말한다. 훗날 골동품 거래 사업을 시작한 이후 그는 1990년대까지 형제의 집에 남아 있던 마르텔 가족의 조각품 몇 점을 사들였다(그는 그 가족이 집을 원래 상태로 유지했다고 믿는다). 그 가운데 하나인 거대한 ‘삼위일체’ 석고상이 작업실 입구에서 〈갈레리 54〉의 고객과 방문객을 맞이한다.

르 코르뷔지에와 샬로트 페리앙 등 다른 모더니스트의 작품을 거래하는 골동품 거래상 투샬룸이 마르텔 호텔에 매장을 연 것은 매우 적절한 선택이다. 르 코르뷔지에와 페리앙은 둘 다 보수적인 ‘실내장식 예술가의 사회Société des Artistes Décorateurs’를 벗어나기 위해 말레스테방이 선도한 모임 ‘현대미술가 연합Union des Artistes Modernes’의 창립 멤버였다. 1925년 파리에서 열린 아르데코 전시회에서 값비싼 사치 공예품을 전시한 동료들에 경악한 그들은 장식보다 기능을 중시하고 유리, 시멘트, 금속 같은 산업용 자재를 사용하여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혁신적인 프로젝트를 시작하겠다고 서약했다.

그럼에도 부유한 가정에서 성장해 부유한 고객만을 상대한 말레스테방은 엘리트주의를 이유로 비판받았다. 건축사학자 리처드 베체러에 따르면, 가장 아픈 공격은 한 은행가의 의뢰로 말레스테방 거리가 개장된 이후에 나왔다. “호화로움과 규모를 강조하여 구상한 건물은 오늘날 건축 역사에서 어떤 의미도 갖지 못한다.” 스위스의 비평가 지그프리트 기디온은 1927년에 이토록 냉혹한 평가를 내렸다.

그러나 마르텔 형제의 집은 건축가의 접근 방식이 기디온의 평가보다는 기능적이었음을 증명한다. 작업실과 아파트는 실용성을 염두에 두고 설계되었다. 큰 미닫이문을 통해 조각품을 작업실 안팎으로 운반할 수 있었고 테라초 바닥은 쉽게 씻어낼 수 있었다. “마르텔 호텔은 예술가를 위해 설계되었다.” 〈갈레리 54〉의 웹사이트에는 이렇게 적혀 있다. “정확히 말해 점토, 석고, 석재로 작업하는 조각가를 위한 건물이다. 건물의 모더니티가 급진적인 이유는 바로 이 때문이다. 미니멀한 산업적 미감을 반세기 전에 예측한 것이다.”

그렇기는 해도 베체러의 지적대로 말레스테방이 미감에 초점을 맞춘 것은 소박함을 추구하던 동시대 예술가들의 신경에 거슬렸을 가능성이 있다. 디자인과 장식 등 다양한 분야의 통합을 추구하는 빈 분리파Viennese Secession의 입장에 큰 영향을 받은 말레스테방은 예술 형식을 넘나드는 작업을 통해 이름을 날렸다. 〈발리〉 구두와 〈알파로메오〉 자동차 등 기업의 모더니즘풍 매장 인테리어를 맡았고 패션 업계에도 관여했다. 이런 행보는 기존 예술가들이 속한 전통적인 예술계와 충돌했다. 진정한 현대 예술 매체는 영화밖에 없다는 확고한 신념을 가진 그는 영화 촬영 세트도 설계했다. 가장 유명한 작품은 배우와 엔지니어 사이의 애증을 그린 마르셀 레르비에의 무성영화 「무정한 여인」이다. 그의 초현대적 장식은 등장인물의 심리 상태를 시각적으로 보여준다.

말레스테방의 영화적 시각은 마르텔 호텔의 가장 두드러지는 특징이다. 바닥과 천장에 붙은 두 개의 거울을 감싸는 나선형 계단은 위아래로 무한히 이어지는 듯한 인상을 준다. 아방가르드 금속 장인 장 프루베가 디자인한 스테인리스스틸 문손잡이부터 루이 바릴레가 제작한 층계 상단의 스테인드글라스까지, 믿을 만한 예술가들과 협력한다는 건축가의 철학도 반영되어 있다. 마르텔 형제를 좋아하는 투샬룸은 그들의 작업실 위층에 살면서, 벽에 원래와 가까운 색을 칠하는 등 장의 아파트와 작업실을 최대한 원상복구 했다. 그는 자신과 같은 골동품 상인들은 값진 예술 작품이 보물로 인정받기 전부터 거래를 통해 보전해야 한다는 의무감을 느낀다고 말한다. “항상 그것이 내 임무이자 내가 하는 일의 가치라고 느꼈다.”

마르텔 호텔은 말레스테방이 사망한 지 30년이 지난 1975년에 건축가의 유산을 발굴하려는 노력의 일환으로 프랑스의 역사 기념물 목록에 이름을 올렸다. 그곳을 지나가는 대부분의 행인들에게 그의 이름은 익숙지 않겠지만, 디자인을 대하는 그의 태도가 집약된 파리의 골목은 이제 프랑스 모더니티의 핵심 인물을 기리려는 애호가들을 끌어들인다.

“마르텔 호텔은 예술가를 위해 설계되었다. 정확히 말해 조각가를 위한 건물이다.”

“마르텔 호텔은 예술가를 위해 설계되었다. 정확히 말해 조각가를 위한 건물이다.”

kinfolk.kr은 사용자의 요구에 맞춘 웹사이트 구조화, 웹사이트 트래픽 분석 및 맞춤형 광고 노출을 위해 쿠키를 사용합니다. 자세한 내용은 자사쿠키 정책을 참고하십시오. kinfolk.kr을 계속 사용하시려면 "동의하기"를 눌러 진행하십시오.